"말씀과 성령의 능력으로 제자가 되어 일천일백 세계비전을 이루는 생명의 공동체"
푸른초장교회에 오신 여러분을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영 혼 의 양 식

“내가 주의 말씀을 얻어 먹었사오니 주의 말씀은 내게 기쁨과 내 마음의 즐거움이오나 ”(예레미야 15:16)

619 2021.10.30 21:17

짧은주소

본문

영국 캐임브리지에서 50년간 목회한 찰스 시므온 목사(1759-1836)는 목회 초기에 이웃 교회 목사인 헨리 벤과 그의 딸들을 만났습니다. 벤 목사의 딸들은 그를 만나고 나서 그 젊은 목사가 아주 냉엄하고 자기주장이 강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벤 목사는 딸들에게 나무에서 복숭아를 따오라고 하였습니다. 아버지가 왜 익지 않은 과일을 따오라고 하는지 궁금해하자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들아, 과일이 아직 녹색이니 익으려면 좀더 기다려야겠지. 하지만 조금 더 햇볕을 쬐고 비를 조금 더 맞으면 복숭아는 익어서 달콤해질거야. 시므온 목사도 마찬가지란다.”

 

해가 가면서 시므온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부드러운 성품으로 변화 되었습니다. 그렇게 변화하게 된 이유 중의 하나는 매일 성경읽기와 기도에 전념한 때문이었습니다. 한 친구는 바로 이것이 그의 큰 은혜와 영적 능력의 비결이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매일 하나님과 동행한 시므온 목사는 하나님의 말씀을 신실하게 들었던 예레미야 선지자의 실천을 그대로 따라 한 것입니다. 말씀에 전심으로 의존했던 예레미야는 내가 주의 말씀을 얻어 먹었사오니라고까지 고백했습니다. 그가 말씀을 숙고하고 되새기자 그 말씀들이 그의 기쁨이자 마음의 즐거움이 되었습니다(15:16).

 

우리 역시 시고 덜 익은 과일과 닮아 있다면, 우리가 성경읽기와 기도를 통해 주님을 알아갈 때 하나님이 성령을 통해 우리를 부드럽게 바꾸어 주신다는 것을 믿어도 됩니다.

 

하나님, 말씀이 나를 먹이고 죄로부터 보호해 줍니다. 매일 말씀을 읽도록 도와주소서.(God, the Scriptures feed me and protect me from sin. Help me to read them every da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영혼의 양식